대중교통을 이용한 후의 예측

Turn Off Your TV
2023-02-02
조회수 960


 부쩍 늘어난 뱃살은 자가용을 이용하는 것에 기인했다 본다. 움직이지 않고 핸들만 잡다보니 건강마저 취약해졌고 없던 족저근막염 까지 생겼다. 생활 패턴을 바꿔볼 요량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있다. 걷고 움직이다 보니 다리 근육도 생기고 지방이 연소됨이 느껴졌다. 그런데 마냥 좋지만은 않다. 눈산을 찌푸리게 만드는 것들이 보인다. 켐트레일이야 공중에 살포하여 어쩔 수 없이 마신다지만 무선 공유기와 5g 램프는 다르지 않던가. 교통 수단은 속도가 관건이다. 빠르게 움직이는 물체에서 사용되는 무선기기는 더 큰 방사선이 발생하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블루투스를 사용하는 시민들을 보고 있자면 얼마안가 병원, 특히 정신과에 환자가 인산인해를 이루겠단 생각이 든다. 사실 골전도 블루투스를 사용하는 과학자에게 경고를 한 사실이 있다. "위험하다!" 그는 나의 말을 비웃었다. 계속 사용했다. 얼마전 비보를 듣게 됐는데 쓰러져 휠체어를 탄다는 것이다. 물론 그가 쓰러진것이 블루투스 때문이라고 단정할 수 없다. 하지만 젊은 사람의 휠체어행은 쉽게 납득가지 않는다. 28기가헤르츠는 인체의 요오드를 태운다. 후쿠시마 사고후 해양 식물의 요오드 함량이 저조해졌고 소금으로는 충족시킬 수 없으니 괴사가 진행될 공산이 큰데 그레핀에 오염된 사람이라면 유산균의 파괴 그로인한 칸디다 균의 활성화로 암  발생에 정신차리기 힘든 시기가 될것이다. 어쩜 여기까지만 진행되어도 다행일지 모른다. 히드라와 인체 6g연결은 불가능할것 같은 좀비 대란을 초래할 수도 있다.

39 0